그림 그리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수민

바이올린을 25년간 전공한 정통 바이올리니스트 이수민.
바이올린 연주뿐만 아니라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우리나라 최초의 멀티 아티스트를 꿈꾼다.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위해 미술과 음악을 접목시킨 강연, 해설이 있는 음악회 기획 및 연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융합예술교육, 여러 매체에 칼럼 기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음악        

 

              글        

 

그림

 

Phasellus vulputate dui sit amet ante eleifend 15/C 1945 facilisis

Mauris sit amet magna tincidunt, luctus enim ac, aliquet metus

학력 및 경력

인디애나대학교 음악대학 연주자과정 졸업 (Excellence Artist Scholarship 장학금 수혜)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단원 역임
서울대음대 기악과 석사 졸업
서울대음대 기악과 학사 졸업
예원학교, 서울예술고등학교 졸업


서초여성가족플라자 소속 강사 (2019- )

용인문화재단 창의예술아카데미 강사 (2019- )
서초혁신교육지구 소속 음악 강사 (2017- )
남부교육청 강남영재원 강사 (2017-2018)
기독교 방송 오케스트라, New Music Ensemble 객원 악장 역임, 피아노 사중주 4PM 멤버
서초여성가족플라자 주최 강의콘서트에서 명강사상 수상 (2018)
서울문화재단에서 지원하는 아티스트로 선정 (최초예술지원, 2017)


현) 국립외교원, 삼성인력개발원, 지방자치인재개발원 등에서 기업 강연자로 활발히
 활동 중
예술의전당, 금호아트홀 등에서 클래식 공연 해설자, 인터뷰어로 활동 중
용인문화재단, 서초여성가족플라자, 구립마포청소년문화의집 등에서 클래식 음악을 매개로 한 융합예술 교육자로 활동 중

콩쿨 수상 및 연주 경력

음악저널콩쿨 2위, 서울교대콩쿨 1위, 경원대콩쿨 입상, 국민일보 한세대 콩쿨 2위, TBC콩쿨 1위, 음연콩쿨 1위,
음악춘추콩쿨 1위, 음악교육신문 콩쿨 1위, 포네클래식콩쿨 1위, 부산음악콩쿠르 입상, 한얼음악콩쿨 1위,
대구방송오케스트라와 협연, < 영아티스트 콘서트 > 연주, < 젊은이의 음악제 > 연주, 뉴욕 오케스트라 페스티벌 연주- 뉴욕 카네기홀, 

이원문화센터 초청 리사이틀 연주,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협연, 경찰교향악단과 협연, < 우수신인음악회 > 초청 리사이틀 연주,
< 한국스페인 수교60주년 기념음악회 > 초청 연주, < 룩셈부르크 국제 음악페스티벌 > 초청 연주, Indiana University Student Orchestra와 두차례 협연

 2018/12 해설이 있는 음악회 < 그림 그리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수민의 오감클래식 > 진행
2018/8 페리지홀 < 직장인 콘서트 > 연주
2018/7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피아노 사중주 4PM- 전쟁과 평화 > 연주
2017/11 해설이 있는 음악회 < 예술 속 여성들- 박제된 여자들, 삭제된 여자들 > 2차례 진행
2017/8 KT체임버홀 Seoul Arte Musica와 협연
2016/10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피아노 사중주 4PM > 창단연주
2016/3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 이수민 귀국 독주회 >
2015-2016 해설이 있는 음악회 < 이수민의 사계 > 4차례 진행

강연 및 기타 경력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자치인재개발원, 삼성인력개발원, 이화여자대학교 평생교육원,
 울산시청, 용인교육지원청,  국립외교원, 여성인력개발센터, 삼성증권, 삼성증권 VIP 고객 대상,
분당발전본부, 명지대학교, 북한이탈청소년교육학교 여명학교,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아산병원, 
중앙고등학교, 황인용의 카메라타 등에서  음악과 미술을 결합한 강의 다수 진행
조선일보 X 롯데콘서트홀 개관 기념 영상 내레이션 참여
월간 음악잡지 피아노음악, 스트링앤보우 객원 기자 역임
서울예고총동창회 홍보팀 기자로 활동 중
예술, 교육 전문 비영리단체 이노비(EnoB)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
월간 음악잡지 음악저널, 조선닷컴, 다음, 청소년 교육신문 에듀인,  
미래에셋에 음악과 미술을 결합한 칼럼 기고 중

 


교육 경력
2019, 서초여성가족플라자에서 < 창의력이 쑥쑥 오감예술가 > 강의 예정 (12차시, 5-7세 대상)
2019, 용인문화재단에서 < 오감으로 느껴보는 클래식 음악 > 강의 진행 중 
(5차시, 8-10세 대상)
2017- , 반포초등학교, 서일초등학교, 서이초등학교, 양재초등학교, 서초고등학교, 
양재고등학교, 
언남고등학교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 내 안의 창의성 깨우기 > 강의 진행 중 (각 4-6차시, 8-19세 대상)
2017, 구립마포청소년문화의집에서 < 오감을 활용한 창의성 발달 > 강의 진행 
(5차시, 8-13세 대상)
2017,  브랜드 매니지먼트 비스타에서 < 나도 예술가가 될 수 있다 > 일일클래스 다수 진행 (성인 대상)
 2016- , 수능이 끝난 강동구 고3 학생들을 위한 < 클래식과 함께 하는 힐링 콘서트 > 다수 진행




자격증 및 교육 이수
2019. 서초여성가족플라자 강사양성아카데미 수료(24시간)
2018,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공연기획자 양성과정 수료(152시간)

2018, 청각관리사 자격증 취득(이어로직코리아)
2015, 숙명여대 음악치료대학원 음악심리학 수료(3학점)



그림 그리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수민의 < Connect Art >

 

한국에서 예술을 공부 한다는 것은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몇 십 년에 걸친 부모님의 희생과 뒷바라지, 악기 관리비, 렛슨비, 학비 등 쉬지 않고 들어가는 경제적인 부분, 남들보다 뒤쳐지지 않기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하고 연습에 쏟아 붓는 시간, 클래식 음악이라는 외길로만 가다 보니 좁아져 가는 시야와 인맥…

제가 예술을 전공하고자 마음먹고 공부하고 연습한지 20여 년도 훌쩍 지났습니다. 한국에서 예술을 전공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모두 지나는 그 길을 저도 걸어왔습니다. 일명 ‘엘리트 코스’라고 불리는 예중, 예고, 서울대 졸업, 졸업 후에 바로 신의 직장이라는 공무원의 신분으로 오케스트라 취직. 끝이 보일 것 같지 않던 길을 쉬지 않고 걷고 뛰고 넘어져가며 그 길의 끝에 도착했더니 허무함이 밀려 들어왔습니다. 나의 젊음, 시간, 에너지 등 많은 것을 포기하고 참아가며 걸어온 길인데 막상 그 끝에 와서 보니, 예술가라는 이 세상에서 제일 자유롭고 멋있고 세상을 변화시켜야 하는 사람들이 틀에 갇힌 채 직업을 선택하고, 지금까지 수십년동안 선배들과 선생님들이 그래왔듯이 똑같고 재미없는,무척 좁은 길로만 방향을 잡고 활동을 해야 정상으로 취급 받는 상황이 무척 안타깝고 답답했습니다. 게다가 한국의 주입식 교육으로 인해 호기심 많고 개성 강하던 제가 무미건조하고 평범한 사고를 하는 예술인이 되어가는 것도 무척 안타까웠구요.  

그러던 차에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었던 2012-2014년, 미국 중부에 있는 인디애나로 유학을 다녀왔습니다. 화려하고 벅적벅적한 뉴욕 같은 곳도 있지만 제가 있던 곳 인디애나는 옥수수 생산지로 유명한 청정 시골 지역입니다. 예술가로써 자연과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영감을 얻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인데 조용하고 동화 속 마을 같은 그곳에서 다양한 인종의 친구들과 문화와 예술을 접할 기회를 얻고, 혼자 생각하고 상상하는 시간을 보내며, 온 몸으로 외로움과 싸우며 2년이라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 시간 덕분에 저는 많이 배웠고 상당 부분이 달라졌고 더욱 창의적인 사람이 되었습니다.

귀국한지 1년이 조금 지난 지금, 그 동안 머릿속에서만 구상하던 저의 예술세계를 표현하고 싶은 욕구가 너무도 강해졌습니다. 평소의 저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에 관심이 많아 클래식 음악회뿐만 아니라 대중 가수들의 콘서트, 미술 전시회나 춤 공연을 많이 보러 다닙니다. 또 다른 예술가들로부터, 일상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작곡을 하고, 저만의 개성을 담은 그림도 그리고, 예술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 준비를 하며 실력을 갈고 닦고 있습니다. 이렇게 저의 예술성과 감수성을 다양한 출구를 통하여 표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그저 표현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욕심을 좀 더 내어 제가 가진 음악과 미술에 대한 재능을 접목시켜 새로운 개념의 예술장르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생각을 해봤습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클래식 명곡과 명화를 짝지어 소개하는 일을 하고 있으니 저는 좀 더 차별화를 두고 싶었습니다. 예를 들면 브람스의 음악을 듣고 그에 대한 감상을 그림으로 표현 해낸다든지, 고흐의 그림을 보고 자작곡을 지어내는 식으로요. 최종적으로는 그림과, 바이올린 연주와, 작곡과, 해설을 하는 예술계의 멀티 플레이어가 되려고 합니다. 생전에는 한 점의 그림도 팔지 못하고 평생 가난에 시달렸지만 후대 사람들에게 천재라고 추앙 받는 반고흐도, 길고 긴 무명시절을 이겨내고 팝아트의 거장이 된 앤디 워홀도 ‘예술은 이러이러해야 한다’는 동시대의 고정관념을 당당히 깨며 자신의 색깔을 강하게 드러낸 작업을 하였습니다. 제가 지금 구상하는 작업도 그 맥락을 이어간다고 볼 수 있겠지요.

바이올린을 25년 동안 전공한 사람이 그림을 그리고 작곡을 하는 것이 어찌 보면 용감하고 허무맹랑하게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가슴을 뛰게 하고, 내 삶의 의미가 여기에 있다고 여겨지는 일이라면 도전해 볼 만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감성과 열정이 대중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져 관심과 사랑을 받을 수 있으면 그것보다 행복한 일은 없겠죠.

2015년 7월 2일

아래 그림을 클릭하시면 칼럼링크로 넘어갑니다.


Contact


전화번호

070 7918 5323

팟캐스트 미스 미세스 미스터 

http://www.podbbang.com/ch/17027

쇼핑몰 커넥트아트굿즈 

https://smartstore.naver.com/connectartgoods